배우 유지태와 현빈이 나나를 애교꾼으로 인정했다.

11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꾼' 제작보고회를 통해서다. 이 자리에는 장창원 감독을 비롯해 배우 현빈, 유지태, 배성우, 박성웅, 나나, 안세하가 참석했다.

이날 나나는 배우들 사이에서 애교꾼과 흥꾼으로 선정됐다. 나나는 "예상은 못 했는데 선배님들이 뽑아주셨다. 여동생처럼 현장에서 예뻐해주시고 뭘 하든 귀여워해주셨다"고 말했다.

이어 유지태는 "나나는 애교와 흥이 철철 넘친다"고, 현빈은 "영화 안에 (나나의 애교가) 다 들어가 있다"고 덧붙였다.

'꾼'은 희대의 사기꾼을 잡기 위해 뭉친 사기꾼 잡는 사기꾼들의 예측불가 팀플레이를 다룬 범죄오락영화다. 이준익 사단으로 활동해온 장창원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으며, 현빈, 유지태 등이 출연한다. 오는 11월 개봉 예정이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 사진 = 최혁 한경닷컴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