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너 '꽃보다 청춘' 출연

나영석 PD가 송민호의 소원을 이뤄줬다. 그룹 위너가 '신서유기 외전-꽃보다 청춘'을 떠난 것.

11일 tvN 측은 "오늘 위너가 '꽃보다 청춘' 촬영을 위해 출국했다"라고 밝혔다. 하지만 안전문제로 행선지는 공개하지 않았다.

위너의 출국 소식은 죄수복을 입은 이들의 모습이 SNS를 통해 공개되면서다. 위너는 이달 촬영을 하고 중순 귀국 예정이다. '꽃보다 청춘' 위너편은 올 연말 방송 예정이다.

한편, 앞서 '신서유기4'에서 멤버들은 드래곤볼 7성구를 모두 획득해, 제작진에게 소원을 빌었다. 이에 송민호는 위너 전 멤버들과 '꽃보다 청춘'을 떠나고 싶다고 밝혀왔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