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해 혐의 자백…동기는 말 안해
딸, 수면제 건네고 시신유기 가담
딸의 여중생 친구를 살해한 뒤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는 ‘어금니 아빠’ 이모씨(35·사진)가 살인 혐의를 시인했다. 이씨 딸은 피해자에게 수면제를 건네고 아버지와 함께 시신을 유기한 것으로 드러났다.

서울 중랑경찰서는 10일 “이씨가 딸의 친구인 A양(14)을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사실을 인정했다”며 “범행 동기와 살해 방법은 진술을 회피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날 이씨와 딸을 추가 조사하는 과정에서 이 같은 진술을 확보했다. 이씨는 지난달 30일 자신의 딸과 초등학교 동창인 A양을 서울 중랑구 자택에서 살해한 뒤 강원 영월 야산에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씨는 이전까지 A양의 시신을 유기한 혐의만 인정하고 살인 혐의는 부인해왔다.

조사 결과 이씨 딸 역시 피해자에게 수면제가 든 음료수를 건네고 시신을 내다 버리는 데 동참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씨의 딸은 경찰 조사에서 “A양에게 ‘집에서 영화를 보고 놀자’고 해 집으로 데려와 수면제를 먹여 잠들게 하고 나가서 다른 친구들과 놀다 집에 돌아와 보니 A양이 숨져 있었다”며 “아버지로부터 ‘내가 죽였다’는 말을 들었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딸은 아버지 이씨와 A양에게 수면제를 먹이기로 사전에 모의했으나, 살인 행위가 이어질 것임을 알았는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며 “아버지가 시킨 행동을 꼭 해야 하는 상황이었는지는 추가 조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경찰은 이씨 딸에 대해서도 사체 유기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이씨를 상대로 범행 동기와 수법 등을 추가 조사할 계획이다.

구은서 기자 k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