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림산업이 창립 78주년을 맞은 10일 이웃과 함께하는 사회공헌 활동을 펼쳤다. 강영국 대표를 포함한 임직원 150여 명은 서울 종로구 인근 지역에서 기초생활 수급자 등에게 쌀과 휴지를 전달하며 회사 창립 의미를 다졌다.

대림산업 제공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