팅크웨어가 11.6인치 태블릿PC 신제품(사진·모델명 아이나비 탭 XD11 프로)을 출시한다고 10일 발표했다.

인텔 최상위 CPU(X7-Z8750)를 탑재한 ‘아이나비 탭 XD11 프로’는 4GB 램, 64GB 메모리를 적용해 데이터 처리 속도가 빠르다. 윈도우 10(레드스톤2)과 안드로이드(6.0 마시멜로우) 두 운영체제를 동시에 이용할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일반 노트북보다 40% 밝은 화면을 보여준다. 선명하게 볼 수 있는 각도가 넓은 IPS 패널을 적용했다. 가벼운 커버 형태의 키보드를 탑재해 노트북처럼 사용할 수도 있다. 키보드는 자석으로 붙게 돼 있어 용도에 따라 떼거나 붙일 수 있다. 128GB까지 확장할 수 있는 마이크로SD슬롯, 9000mAh 대용량 배터리, 무선 디스플레이 및 TV 아웃포트도 장착됐다. 가격은 46만8000원이다.

이우상 기자 id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