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 집권 2기 지도부의 밑그림을 그릴 중국 공산당 제18기 중앙위원회 7차 전체회의(18기 7중전회)가 11일 베이징에서 열린다. 이번 회의엔 시 주석과 리커창(李克强) 총리를 비롯한 중앙위원 200여 명과 후보위원 160여 명 등 공산당 지도부가 총출동한다.

7중전회에선 2012년 11월 제18차 공산당 전국대표대회(당대회)를 통해 집권한 시 주석의 집권 1기 5년 동안의 부패척결·외교·군사·경제 분야 개혁 성과를 평가하고 향후 5년을 이끌 지도부 구성에 관한 논의가 이뤄진다. 이를 바탕으로 7중전회 폐막 직후 오는 18일부터 열리는 제19차 당대회에서 차기 지도부를 확정한다.
시 주석의 1인 권력체제 공고화의 기준이 될 ‘시진핑 사상’이 당장(黨章·당헌)에 명기될지 여부도 이번 회의에서 판가름날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달 열린 중앙정치국 회의에선 7중전회에서 당장을 개정하기로 결정했지만 시진핑 사상의 명문화는 당내 반발 등으로 불발될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많다.

통상 매년 한 차례 또는 두 차례 열리는 당 중앙위원회 전체회의는 당과 정부의 주요 정책을 평가하고 새 정책을 입안하는 자리다. 지난해 10월 6중전회에선 ‘시진핑 동지를 핵심(核心)으로 하는 당 중앙’이라는 표현이 처음 사용돼 사실상 ‘시진핑 천하’가 됐음을 대내외에 알렸다.

7중전회를 끝으로 18기 중앙위원회는 5년간의 임기를 마치고 해산한다. 이어 18일 당대회가 개막된다. 당대회가 끝난 뒤 열리는 19기 1중전회에서 정치국 위원과 상무위원 등 새 지도부를 공개한다.

베이징=강동균 특파원 kd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