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박세직 손녀 박태환 스캔들

故 박세직 손녀 박태환 스캔들

故 박세직 재향군인회 회장의 친손녀 박 씨가 박태환 선수와 스캔들 보도 이후 SNS 계정을 삭제했다.

10일 오전 한 매체는 박 씨와 수영선수 박태환의 열애설을 보도했다. 이는 박 씨의 SNS에서 포착된 열애 증거에서 시작된 것.

이후 누리꾼들의 관심이 박 씨의 SNS로 이어졌다. 그러자 박 씨는 SNS를 비공개로 전환했다가 오후께 삭제했다. 폐쇄 이전 박 씨의 SNS에는 故 박세직 회장에 대한 그리움이 담긴 글이 게재됐다.

박 씨는 故 박세직 회장이 생전 거주하던 자택 내부 사진을 올리며 "많은 것들이 깃들어진. 할부지 보고싶다"라고 말했다.

한편 박태환 소속사인 팀 GMP 관계자는 10일 다수 매체를 통해 박 씨에 대해 “아직은 좋은 감정으로 만나는 친구 사이”라고 밝혔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