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국민의당 전 대표, 전남지사 출마 선언

박지원 전 국민의당 대표가 내년 지방선거와 관련해 "연휴기간 전남을 샅샅이 다녀봤다"며 사실상 전남지사 출마를 공식화했다.

박 전 대표는 10일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지금 입장에서 우리 국민의당이 지방선거에 승리하지 않으면 존폐가 의심스럽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박 전 대표는 "안철수, 손학규, 천정배, 정동영 등 당 대표급 인사들이 이번에 전면에서 뛰는 것이 좋다. 한 번 이끌고 가자는 마음을 갖고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전남지사 출마를 고려하고 있느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박 전 대표는 “이번 연휴 동안 전남은 물론 광주, 전북 일부를, 특히 전남은 샅샅이 다녀봤다”고 답했다.

이어 "오늘 이 자리에서 출마 선언을 한 셈이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그렇게까지 확대 해석할 필요는 없어도 받아들이는 것은 자유롭다"고 에둘러 말했다.

진행자가 연거푸 "저는 그렇게(출마 선언으로) 받아들였다"고 되묻자 "그러면 맞다"고 인정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