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 인터뷰. 김영우 기자 youngwoo@hankyung.com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은 10일 미국의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 요구에 “동맹국이 안보 위협이 있는 와중에 전방위적 통상 압력을 펼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유감을 표시하고 싶다”고 말했다.
김 의장은 이날 민주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미국은 현재 긴급 수입제한 조치와 반덤핑 과세 등으로 (한국에) 통상 압박을 가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트럼프 대통령의 통상 압력과 신보호주의에 대응 방안을 찾아야 한다”며 “한미 FTA 협상과 관련해 공청회와 국회보고 등으로 국익 극대화 관점에서 최선의 결과를 내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미 FTA 재협상에 연이어 비판을 가하는 자유한국당에 대해서는 “한·미 FTA 개정절차를 악의적으로 편집해서 국민을 불안하게 만드는 것은 부적절하다”며 “통상압박이 연이어 제기되고 있는 만큼 정치공세가 아니라 국익이 도움이 되는 방향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김 의장은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가 무조건 잘못됐다고 비판하는 것이 아니라 최선의 방향을 함께 찾는 지혜가 필요하다”며 야당의 협조를 요구했다.

김 의장은 한·미 FTA 재협상을 주도하고 있는 김현종 통상교섭본부장에 대해선 “김 본부장은 최초에 한·미 FTA를 설계했던 사람”이라며 “앞으로 어려운 협상과정을 잘 해줄 것으로 믿고 지켜봐 달라”고 덧붙였다.

배정철 기자 bj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