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손해보험

양종희 KB손해보험 사장(오른쪽)이 지난 5월 서울 역삼동 본사에서 홍명희 아름다운가게 이사장에게 8만7000점의 기부 물품을 전달하고 있다. KB손해보험 제공

KB손해보험은 올해 신상품 ‘The드림’ 시리즈를 내놓으며 실적과 리스크 관리 두 마리 토끼를 잡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The드림 상품군의 특징은 연 만기 위주의 갱신형 설계를 통해 기존의 세 만기 상품 대비 초기 납입 보험료를 대폭 낮춰 고객 부담을 덜어준 데 있다. 여기에 다양한 담보를 추가해 가격 대비 보장 범위가 넓은 ‘가성비’ 좋은 상품으로 탄생한 것이다.

KB손해보험은 지난 1월 ‘The드림365건강보험’을 시작으로 ‘The드림아이좋은자녀보험’ ‘The드림매직카상해보험’을 연달아 내놨다. The드림 시리즈 상품은 현재 월 20억원대 매출을 기록하며 KB손보 전체 인보험 매출의 35% 이상을 담당하고 있다. The드림 시리즈는 리스크 관리 측면에서도 KB손해보험에 긍정적 영향을 미치고 있다. 2021년 새 국제회계기준(IFRS17)이 도입되면 100세 만기와 같은 보험 기간이 비교적 긴 비갱신형 상품의 경우 리스크가 커 갱신형 상품 대비 부채를 더 많이 적립해야 한다. 이에 KB손해보험은 갱신형 구조의 ‘The드림’ 시리즈 판매에 적극적으로 나서 부채 만기 관리를 한다는 계획이다.

KB손해보험은 IFRS17에 대비해 조직 개편도 시행했다. 새 국제회계기준의 성공적인 정착을 위해서는 종전 대비 리스크 기능이 강화되고 관련 조직이 더 효율화돼야 한다는 판단 아래 ‘자산리스크관리부’를 신설했다. 이전까지 한 부서에서 팀 단위로 수행했던 자산 및 보험 리스크 관리를 부서 단위로 격상해 관리를 더욱 강화하기 위한 복안이다.

김순신 기자 soonsin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