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노벨경제학상 리처드 세일러 미국 시카고대 교수

주류 경제학 보완
'합리적 선택' 못하는 비이성적 인간 연구
"글로벌 금융위기 원인…인간의 과잉 확신 때문"

올해 노벨경제학상을 받은 리처드 세일러 미국 시카고대 경영대학원 교수가 9일 시카고 자택에서 인터뷰하고 있다. 연합뉴스

리처드 세일러 시카고대 경영대학원 교수(72)는 행동경제학의 대가다. 특히 인간의 제한된 인지 능력이 금융시장에 미치는 영향을 연구하는 행동금융 분야의 개척자로 꼽힌다.

신고전파로 대표되는 주류 경제학은 이론을 전개할 때 주어진 정보를 언제나 합리적으로 처리하는 ‘이콘(econ·경제적 인간)’을 가정한다. 반면 행동경제학은 인간의 비합리적이며 비이성적인 측면을 중요하게 고려한다. 처음에는 비주류 취급을 받았지만 지금은 주류 경제학의 허점을 보완하며 경제학의 지평을 넓혔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세일러 교수는 교과서에서나 볼 수 있는 ‘합리적 인간’이 아니라 제한된 상황에서, 제한된 시간 안에 선택을 해야 하는 ‘현실 속’ 인간을 전제로 연구했다. 그는 심성 회계라는 이론을 개발했다. 개인이 개별적으로 내리는 결정에 주목해 사람들이 어떤 방식으로 단순하게 재정적 결정을 내리는지 설명했다. 또 손실을 기피하는 태도를 통해 사람들이 소유하지 않을 때보다 소유하고 있을 때 같은 물건을 더 아낀다는 소유 효과도 설명해냈다. 사람들이 새해 결심이나 노년을 위한 저축에 실패하는 중요한 이유를 인간이 단기적인 유혹에 굴복하기 때문이라고 봤다. 경제학에 심리학을 접목한 결과다. 노벨위원회도 세일러 교수를 올해 노벨경제학상 수상자로 선정하면서 “세일러 교수가 경제학과 심리학을 잇는 가교를 놓았다”고 평가했다.

세일러 교수는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도 행동경제학으로 해석했다. 비이성적인 인간의 과잉 확신 때문에 글로벌 금융위기가 발생했다는 것이다. 그는 자신을 지나치게 신뢰하는 현상을 과잉 확신이라고 정의했다. 특정 수업에 참여한 학생들에게 어느 정도 성적이 나올 것이냐고 질문할 경우 90% 이상이 ‘중간 이상은 갈 것’이라고 답하는 게 대표적이다.

그는 실제 글로벌 금융위기도 금융회사 임직원이나 일반인이 서브프라임 모기지(비우량 주택담보대출) 등의 위험성을 알면서도 ‘나는 괜찮을 것’ ‘나만 재미를 보고 빠져나올 수 있을 것’이라는 과잉 확신에서 비롯됐다고 이해했다. 경제학계에선 세일러 교수가 넛지를 활용한 방법론으로 빚더미에 앉은 미국 상황을 제대로 분석했다고 호평했다.
그는 1980년 논문 ‘소비자 선택의 실증이론’을 발표해 넛지 이론의 토대를 닦았다. 대표적인 행동경제학자이자 노벨경제학상을 받은 대니얼 카너먼 프린스턴대 교수는 이 논문을 행동경제학의 시초라고 극찬했다. 세일러 교수의 저서로는 《준합리적 경제학》 《넛지》 《똑똑한 사람들의 멍청한 선택》 등이 유명하다.

국내에서 《넛지》가 베스트셀러에 오르면서 세일러 교수도 명성을 얻었다. 《넛지》는 인간의 심리적인 특성을 이해하고 여기에 맞춰 인센티브를 제공하거나 제도를 설계하면 적은 비용으로 특정한 행동을 유도할 수 있다는 주제를 담았다. 예컨대 남자 화장실을 깨끗하게 하기 위해 ‘화장실을 깨끗하게 사용하자’는 캠페인을 벌일 게 아니라 소변기 중앙에 파리 그림을 그리거나, 축구 골대를 만들어 남성들이 일을 볼 때 소변기 밖으로 튀는 소변량을 자연스럽게 줄이도록 유도하는 게 ‘넛지’의 단적인 예다.

■ 리처드 세일러 교수는…

△1945년 미국 뉴저지 출생 △1967년 미국 케이스웨스턴리저브대 경제학과 졸업 △1974년 로체스터대 경제학 박사 △1974~1978년 로체스터대 경영대학원 교수 △1978~1995년 코넬대 경영대학원 교수 △1995년~ 시카고대 경영대학원 교수 △2015년 미국경제학회장

김은정 기자 ke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