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석구 KIC 유럽센터장
“제약, 자동차, 화학, 의료 등은 유럽이 앞선 분야입니다. 이런 분야 대기업들과 협력할 기회를 찾으면 세계시장에서도 성공할 수 있습니다.”

지난달 25일 독일 베를린 사무실에서 만난 지석구 글로벌혁신센터(KIC) 유럽 센터장(사진)은 유럽 진출을 노리는 국내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에 이같이 조언했다. KIC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기관으로 한국 스타트업과 중소기업이 해외 시장을 개척할 수 있도록 돕는 역할을 맡고 있다. 유럽을 비롯해 미국 중국 등지에서 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지 센터장은 “유럽은 한국과 거리가 멀고 나라마다 제도와 문화가 달라 성공이 쉽지 않은 시장”이라며 “독일에서 성공한다고 프랑스에서도 성공한다는 보장이 없다”고 했다. 하지만 미국 못지않은 대형 시장인 만큼 매력은 충분하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유럽 진출을 위해선 서비스보다는 특화 기술·제품을 갖춘 기업이 유리하다고 말했다. 지 센터장은 “제약, 자동차 등 유럽이 앞선 분야에서 협업할 기술이 있다면 성공 가능성이 높다”고 했다.

KIC 유럽은 2013년 11월 벨기에 브뤼셀에 처음 설립됐다. 올해 5월 베를린으로 사무실을 옮겼다. 지 센터장은 “독일이 유럽의 중심인 데다 베를린이 창업 도시로 떠오르고 있어 이곳을 택했다”고 설명했다. 독일에 진출한 한국 기업을 위해 사무실도 제공하고 있다. 재활 트레이닝 솔루션 업체 네오펙트와 유전자 분석 및 분자 진단 키트를 개발하는 하임바이오텍, 모바일 광고 클라우드 서비스 업체인 몰로코, 모바일 쇼핑몰 마케팅 솔루션 업체인 유니드컴즈 등 네 곳이 입주해 있다.

KIC 유럽은 기업이 독일에서 파트너를 찾거나 투자를 유치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독일에서 창업하거나 독일에 진출하려는 사람을 대상으로 교육도 하고 있다. 지 센터장은 “경쟁력 있는 강소기업들이 시골길에서 고생하지 않고 고속도로를 달릴 수 있도록 돕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베를린=이승우 기자 lees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