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도로 상황

추석 황금연휴 마지막 날이자 한글날인 9일 오전 전국 고속도로는 원활한 소통을 보이고 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지방에서 수도권 방향 정체는 오전 10∼11시 시작돼 오후 4∼5시에 최대치에 이르고 오후 10∼11시에 해소될 전망이다.

이날 고속도로를 이용하는 차량은 348만 대로 평소 일요일과 비슷한 수준이라는 게 도로공사의 설명이다.
이날 오후 3시 서울요금소를 기준으로 승용차를 이용한 주요 도시간 예상 소요시간은 상행선의 경우 ▲부산~서울 4시간40분 ▲울산~서울 4시간12분 ▲대구~서울 3시간24분 ▲목포~서울 3시간50분 ▲광주~서울 3시간20분 ▲대전~서울 1시간40분 ▲강릉~서울 2시간30분 ▲양양~서울 2시간 등이다.

하행선은 ▲서울~부산 4시간30분 ▲서울~울산 4시간6분 ▲서울~대구 3시간7분 ▲서울~목포 3시간30분 ▲서울~광주 3시간 ▲서울~대전 1시간40분 ▲서울~강릉 2시간20분 ▲서울~양양 1시간40분 등이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