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경기 서울시 행정부시장 출석…'박원순 제압활동' 어버이연합도 조사
'비판세력 무차별 공격' 피해 이상돈 의원은 11일 참고인 조사

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의 정치개입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이른바 '박원순 제압 문건' 활동과 관련해 박원순 서울시장이 이명박 전 대통령을 고소·고발한 사건을 본격 조사한다.

검찰은 또 실제로 박 시장 비난 활동에 나선 추선희 대한민국어버이연합 사무총장을 소환하고, 국정원의 '무차별 공격' 대상에 오른 이상돈 국민의당 의원도 불러 피해 상황을 조사한다.

9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전담 수사팀은 10일 오후 2시 박원순 서울시장 대리인으로 류경기 서울시 행정1부시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다.

앞서 박 시장은 지난달 20일 이른바 '박원순 제압 문건'으로 통칭되는 시정 방해 활동 혐의로 이명박 전 대통령과 국정원 원세훈 전 원장, 민병주 전 심리전단장 등 11명을 고소·고발했다.

국정원 적폐청산 태스크포스(TF)의 조사 결과에 따르면 국정원 심리전단은 2009∼2011년 박 시장을 비판하기 위한 내부 문건을 만들고, 이에 따라 어버이연합 등 보수단체의 시위를 조장하거나 온라인상에 박 시장 비판 글을 퍼뜨리는 활동을 했다.

검찰은 박 시장 측을 상대로 피해 상황을 구체적으로 확인한 뒤 원 전 원장 등을 상대로 개입 여부를 수사할 전망이다.

이후 검찰은 이명박 전 대통령 측도 조사할 것으로 예상된다.

박 시장 측은 "원세훈 한 사람의 책임으로 끝낸다면 꼬리 자르기"라며 당시 국정 총 책임자인 이 전 대통령을 수사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한편 검찰은 같은 날 추선희 어버이연합 사무총장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 조사한다.

추씨는 국정원의 '박원순 제압 문건'에 담긴 내용대로 어버이연합을 동원해 박 시장 반대 가두집회를 연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추씨를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청구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11일에는 국정원의 '비판세력 전방위 공격' 의혹과 관련해 이상돈 국민의당 의원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할 계획이다.

국정원 TF의 조사 결과에 따르면 국정원은 과거 '보수논객'으로 불리던 이 의원이 2009년 이명박 정부 비판 활동을 하자 그를 '우파를 위장한 좌파 교수'로 규정하고 퇴출·매장하기 위한 여론 조성 심리전을 벌인 것으로 드러났다.

국정원 계획에 따라 자유수호국민연합 등 보수단체가 이 의원 비판 기자회견을 열었고, 각종 인터넷 커뮤니티 등 온라인상에는 이 의원을 비판하는 글이 다수 게재됐다.

TF는 이러한 활동에 국정원법상 정치관여와 횡령·배임 등 혐의가 있다며 검찰에 고발했다.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sncwook@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