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9일 문재인 정부가 ‘정치 사찰’을 하고 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홍 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한 달 전인가 검찰, 경찰, 심지어 군에서도 내 수행비서 전화를 통신 조회했다”며 “내 전화기는 사용하지 않으니 수행비서 전화기만 군, 검찰, 경찰 등 한 다섯 군데서 조회했다”고 말했다.
홍 대표는 “(수행비서 전화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통화한 것도 나올 것”이라며 “문 대통령이 취임하자마자 내 수행비서에게 전화했다”고 전했다. 이어 “왜 조회했는지 이해하기 어렵다”며 “겉으로는 협치하자고 하면서 우리 당 주요 인사들 통신 조회를 다 했을 것이다. 이런 파렴치한 짓은 더이상 해선 안 된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정치를 23년 동안 하면서 전화할 때는 언제나 도·감청이 된다는 것을 전제로 한다”며 “그래서 나는 어떤 이유로도 걸릴 것이 없다. 아무런 거리낌이 없다”고 말했다. 또 “우리 당 의원들은 오늘부로 휴대폰 위치 정보 기능을 꺼 버리라”며 “위치 기능을 끄면 위치 추적이 되지 않는다”고 당부했다.

이은권 한국당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문 대통령 취임 후 국가정보원 검찰 경찰 등 수사기관이 개인 통신자료 99만3000여 건을 본인 동의 없이 무단으로 수집했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현 여당이 과거 야당일 때 정부가 국민들을 무차별 사찰하고 있다고 비판했는데 문재인 정부가 이를 그대로 답습하고 있다”며 “현 정부도 대국민 사찰을 자행하고 있다는 명백한 증거”라고 주장했다.

유승호 기자 us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