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인터내셔날(SI)이 수입·판매하는 프랑스 럭셔리 브랜드 ‘지방시’는 올가을 미국 원주민에게서 영감을 받은 ‘아이코닉 프린트 시리즈’를 선보인다. 미국 원주민들의 원시 신앙에서 볼 수 있는 토템 이미지와 레드 블루 오렌지 등 생동감 있는 색상을 사용한 것이 특징이다.

지방시의 아이코닉 프린트 시리즈는 긴 혀를 내밀고 있는 듯한 프린트, 무서워 보이는 얼굴 등 독특한 패턴을 사용했다. 인기 제품인 스웨트셔츠를 비롯해 티셔츠, 니트, 백팩, 파우치, 열쇠고리 등 다양한 종류로 내놨다.

아이코닉 프린트 시리즈의 스웨트셔츠와 니트는 보색 대비의 강렬한 스트라이프 패턴을 토템 프린트와 어우러지게 만들었다. 오렌지, 블랙, 블루, 레드 등 튀는 색상을 절묘하게 교차했다. 화려하고 생동감 넘치는 디자인을 선호하는 젊은 층을 겨냥한 것이다. 지방시는 액세서리 제품에도 토템 이미지를 담아냈다. 토템 프린트가 가방 전면을 장식하고 있는 백팩은 가벼운 나일론 소재로 제작했다. 로고 패치 등 디테일을 강조한 고급스러운 디자인, 소지품을 간편하게 수납할 수 있는 외부 주머니가 특징이다.

클러치도 주력 상품으로 꼽힌다. 화려한 프린트의 앞면과는 달리 뒷면은 블루, 블랙, 네이비 등 안정감을 주는 컬러블록으로만 장식했다.

SI의 지방시 담당 바이어는 “지난 몇 년 동안 로트 와일러, 밤비 등 프린트만 봐도 지방시 제품인지 바로 알아차릴 수 있는 다양한 프린트가 큰 인기를 얻었다”며 “강렬한 인상을 주는 화려한 색상과 디자인의 토템 프린트도 지방시를 대표하는 새로운 디자인으로 자리잡을 것”이라고 말했다. 지방시의 아이코닉 프린트 시리즈는 이달 중순부터 전국 지방시 매장에서 판매를 시작한다.

민지혜 기자 sp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