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정형 무선 통신기술 ‘FWA’ 활용
기가 인터넷망 없는 지역·건물에도 서비스 가능

LG유플러스 직원들이 상암사옥 5G기술시험센터에서 5G기지국 장비와 IPTV를 연동해 UHD서비스를 시연하고 있다. (사진 LG유플러스)

LG유플러스가 9일 5G(세대) 네트워크 장비를 통해 무선으로 IPTV UHD(Ultra-HD)서비스를 제공하는 시험에 성공했다.

LG유플러스의 이번 시험은 5G용도로 유력한 28㎓주파수와 고정형 무선 통신기술인 ‘FWA (Fixed Wireless Access)’를 활용해 진행됐다. 5G기지국 등 네트워크 장비에서 IPTV 및 인터넷까지 별도의 유선망 연결없이 무선으로 초고속 데이터 전송이 가능함을 확인했다.

FWA는 유선 통신망 구간의 일부를 무선기술로 대체해 초고속 인터넷 서비스를 제공하는 솔루션이다. 이 기술을 활용하면 5G기지국에서 집안의 IPTV까지 무선으로 데이터를 전송할 수 있다. 초고속 인터넷망이 구축되지 않은 지역 거주 고객들에게도 기가 인터넷이나 UHD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된다.

유선을 무선으로 대체해 UHD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서는 5G기지국과 IPTV셋탑박스 사이에 ‘CPE(Customer Premises Equipment)’라는 별도의 단말이 필요한게 보통이다.
하지만 LG유플러스가 이번에 성공한 이 5G서비스가 상용화되면 기가 인터넷 서비스 이용이 어려운 지역 거주 고객이나 건물에 유선망 설치를 꺼리는 고객들도 IPTV를 UHD로 볼 수 있게 된다.

김대희 LG유플러스 5G전략담당 상무는 “이번 시연은 5G FWA기술 활용 가능성을 검증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상용화되면 보다 많은 고객들이 UHD실시간 방송, 초고화질 VOD, 고화질 동영상 스트리밍과 같은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미국 4대 통신사 중 하나인 버라이즌은 5G FWA기술을 활용한 시범 서비스를 연내 시작하고 내년 상용 서비스 제공을 목표로 준비 중에 있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