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고가 100만원 안팎될 듯
해외서 배터리 팽창 논란 일어
애플의 프리미엄폰 아이폰8 시리즈가 이달 말 국내 시장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된다. 아이폰8 시리즈는 최근 일부 제품에서 배터리가 팽창한다는 논란을 빚고 있어 소비자들의 반응이 주목된다.

8일 업계에 따르면 애플코리아는 오는 27일 이동통신 3사를 통해 아이폰8 예약판매를 시작하고, 다음달 3일 공식 출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아이폰8 시리즈는 애플의 최신 프로세서인 ‘A11 바이오닉’을 장착한 제품으로 지난달 22일 미국 일본 중국 등지에서 처음 출시됐다. 아직까지 해외 소비자들의 반응은 미온적이다. 다음달 출시 예정인 아이폰Ⅹ(텐)의 대기 수요가 많은 데다 아이폰8의 성능이 기존 아이폰7을 일부 개선한 정도에 그친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어서다.

아이폰8의 배터리 균열 논란도 악재로 작용하고 있다. 외신에 따르면 아이폰8에 내장된 배터리가 부풀어 올라 디스플레이가 볼록하게 휜다는 신고가 이어지고 있다. 애플은 “우리는 이 사실을 주시하고 있다”며 “현재 조사가 이뤄지고 있다”고 밝혔다.

아이폰8의 미국 출고가는 699달러(약 80만원), 아이폰8플러스는 799달러(약 92만원)부터 시작한다. 국내 출고가는 세금을 포함해 100만원 안팎에서 책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통신업계 관계자는 “중국 등 아시아 시장에서 아이폰8의 초기 반응이 과거처럼 열광적이지 않아 한국 시장에서의 성공 여부가 주목된다”고 말했다.

안정락 기자 jr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