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신용카드사 협상 난항
구글의 간편결제 서비스인 ‘안드로이드페이’가 국내 진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8일 금융 및 정보기술(IT) 업계에 따르면 구글과 국내 신용카드 업체들은 투자금 분담 등과 관련해 아직 합의점을 찾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업계에서 예측한 연내 서비스 출시가 어려울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안드로이드페이는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에 신용카드 계정 등을 연동해 쉽게 온라인·오프라인 구매를 할 수 있는 서비스다. 한국인 10명 중 8명이 쓰는 안드로이드폰의 기반 서비스인 만큼 잠재 고객이 많다는 것이 최대 장점으로 꼽힌다.

하지만 구글과 신용카드사는 안드로이드페이를 인식해 구매를 처리하는 ‘리더기(단말기)’ 보급 투자액과 전산 보안 비용 등을 양측이 어떻게 부담할지를 두고 이견을 조율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용카드 업계 관계자는 “협상이 결렬된 것은 아니지만 논의가 정체를 겪는 것은 맞다”며 “구체적인 계획은 내년에나 얘기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구글코리아 관계자는 “안드로이드페이 출시와 관련해 계속 논의 중이지만 공식적으로 확인해줄 수 있는 내용은 없다”고 했다.

유하늘 기자 sky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