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C와 연동해 가상-현실 세계 연결
한국, 미국 등 11월 초부터 순차적 출시

삼성전자가 마이크로소프트와 협업해 프리미엄 혼합 현실(Mixed Reality) 헤드셋 ‘삼성 HMD 오디세이(Samsung HMD Odyssey)’를 8일 공개했다.

삼성 HMD 오디세이는 이달중 업데이트 되는 새로운 윈도우 10 OS를 지원하는 PC와 함께 가상 세계와 현실 세계를 자연스럽게 연결해 사용자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한다. 한국, 미국, 중국, 브라질, 홍콩 등에서 11월 초부터 순차적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삼성 HMD 오디세이는 업계 최고 수준의 해상도를 지원하는 3.5인치 아몰레드(AMOLED, 능동형발광다이오드) 디스플레이 두 개를 탑재하했다. 110도의 시야각을 제공해 게임이나 360도 영상 콘텐츠를 작은 디테일도 놓치지 않고 생생하게 즐길 수 있다.
하만의 프리미엄 오디오 브랜드인 AKG 헤드폰을 통해 사용자들에게 ‘360도 공간 사운드’를 제공한다. 마이크가 내장되어 있어 사용 중에도 음성 채팅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실시간 소통이 가능하다.

삼성 HMD 오디세이는 기존 HMD와 달리 복잡한 설치 과정 필요 없이 PC와 연결하기만 하면 바로 사용할 수 있다. ‘6 자유도(6 Degrees of Freedom, 6 DOF) ‘ 모션 컨트롤러를 연동해 쉽고 편리한 게임 조작도 가능하다.

인체공학적인 디자인으로 오랜 시간 사용해도 편안하다. 디스플레이 사이의 거리를 조절할 수 있는 휠(Inter Pupillary Distance, IPD)을 조정해 사용자 개인의 시야에 맞춰 사용할 수 있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