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주일 빠른 일정도 저울질…해외 반응은 미온적
25% 요금할인 수혜 기대…한국시장 성적표 주목

애플의 신작 프리미엄폰 아이폰8 시리즈가 이달 말 국내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된다.

8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애플 코리아는 이달 27일 이통 3사를 통해 아이폰8 예약판매에 들어가 다음 달 3일 국내에 출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이보다 일주일 빠른 일정도 저울질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은 아이폰8의 3차 출시국으로 애초 10월 중순 출시가 유력했다.

하지만 명절 연휴 등이 겹치면서 일정이 늦춰진 것으로 파악된다.

아이폰8 시리즈는 애플의 최신 프로세서인 'A11 바이오닉'을 탑재한 첫 제품으로 지난 22일 미국, 일본, 중국 등 1차 출시국에서 판매가 시작됐다.

아이폰8의 해외 반응은 미온적이다.

로젠블랫증권의 쥔 장(Jun Zhang) 애널리스트는 최근 보고서에서 아이폰8의 미국 내 선주문량이 아이폰6와 아이폰7 선주문량보다 크게 줄었다고 주장했다.

중국에서는 발매 첫날 전매특허 같았던 구매대기 행렬이 사라졌다.

또 다른 신작 아이폰X(텐)의 대기수요가 많은 데다 제품 자체도 기존 아이폰7을 업데이트한 수준이라 구매 욕구를 자극하기에는 부족하다는 평가다.

아이폰X은 1차 출시국에서 이달 27일 예약판매를 시작해 다음 달 3일 출시될 예정이다.

하지만 부품 공급에 차질이 생겨 지연설이 나돌고 있다.
1차 출시국에서 제외된 한국에는 애초 12월 출시가 유력했지만, 올해를 넘길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아이폰8의 출고가는 699달러(한화 약 80만원), 8플러스가 799달러(90만원)부터 시작한다.

국내 출고가는 부가세를 포함해 100만원 안팎에서 형성될 것으로 예상된다.

25% 요금할인 시행으로 기존에도 90%를 넘었던 요금할인 가입자 비중은 100%에 육박할 것으로 보인다.

이통사 관계자는 "애플 입장에선 아시아 시장에서 아이폰8의 초기 반응이 좋지 않아 한국 시장에서의 성공 여부가 매우 중요해졌다"며 "국내에서는 25% 요금할인에 따른 수혜가 기대돼 판매 결과가 주목된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okk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