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기업 '매출 1조원 클럽' 21곳…1위 CJ제일제당 4.8조원

입력 2017-10-08 08:46 수정 2017-10-08 08:46
2위 롯데칠성음료 2.2조원…3위 오뚜기 1.9조원

연간 매출이 1조원을 넘는 '1조 클럽' 식품기업이 21곳으로 늘어났다.

8일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가 발간한 '2017년도 식품산업 주요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으로 매출액이 1조원을 넘긴 국내 식품기업은 21개로 전년보다 2개 증가했다.

매출 1조 식품기업은 2005년에는 4곳이었다.
지난해 새로 매출 1조원 클럽에 이름을 올린 기업은 한국인삼공사와 SPC삼립이다.

한국인삼공사의 지난해 매출은 1조1천76억원이었고 SPC삼립의 매출은 1조536억원이었다.

국내 식품제조 업체 중 매출이 가장 많은 곳은 CJ제일제당으로 4조8천622억원이었다.

롯데칠성음료가 2조2천642억원으로 2위를 했고 오뚜기(1조9천591억원), 농심(1조8천621억원), 대상(1조8천527억원) 등이 그 뒤를 이었다.

1조원 클럽 기업 중 지난해 매출이 전년보다 감소한 곳은 농심(-0.9%), 롯데제과(-0.5%), 하이트진로(-1.6%), 서울우유협동조합(-4.2%), 농협사료(-4.3%) 등 5개였다.

(서울연합뉴스) 강종훈 기자 doubl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489명 37%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830명 6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