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北겨냥 "단 한가지는 효과있을 것"…구체적 내용 안밝혀

입력 2017-10-08 07:41 수정 2017-10-08 07:41
'애매모호함 속에 다목적 노림수' 있는듯…제재압박·군사옵션·추가도발 저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 핵·미사일 문제에 대해 수수께끼 같은 발언을 잇달아 쏟아내고 있다.

최근 군 수뇌부와 북한·이란 문제 등을 논의한 직후 "(지금은) 폭풍 전 고요"라고 말한 데 이어, 7일(현지시각)에는 트위터를 통해 대북 대화·협상 무용론을 거듭 개진하면서 "단 한 가지는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했다.

하지만 구체적인 내용은 밝히지 않아 그의 언급을 둘러싼 해석이 분분하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서 "(전임) 대통령들과 그 정부는 25년간 북한과 대화를 해왔으며, 많은 합의가 이뤄졌고 막대한 돈도 지불됐으나 효과가 없었다"면서 "합의는 잉크가 마르기도 전에 (북한에 의해) 훼손돼 미국 협상가들을 바보로 만들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유감이다, 그러나 단 한 가지는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했으나 그 '단 한 가지'가 무엇인지는 언급하지 않았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 과거 정부의 대북 협상 결과를 놓고 '미국 협상가들이 바보가 됐다'는 식으로 폄하해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의 '대북 대화론'에 다시 한 번 쐐기를 박은 것은 분명해 보인다.

특히 그가 말한 '한 가지' 방법에 대해선 군사옵션을 시사했다는 분석과 함께 '군사옵션 전 단계'의 최종 수단으로 대북 외교·경제 압박을 최대한의 수준까지 가하는 현 상황을 언급한 것이라는 해석이 가능하다.

북한의 추가도발 징후에 대한 사전 경고의 의미를 담은 것이라는 얘기도 나온다.

트럼프 정부의 대북 전략인 '최대 압박' 카드, 즉 북한에 대한 외교·경제적 압박과 제재는 중국의 동참으로 적잖은 성과를 내기 시작한 게 사실이다.

하지만 북한의 백기 투항 확률이 거의 전무한 사정을 고려하면 일단 군사옵션 쪽에 무게가 실리는 분위기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틀 전인 지난 5일 백악관에서 군 수뇌부 회의를 마친 뒤, 비록 북한과 이란, 이슬람국가(IS)를 놓고 타깃을 특정하진 않았으나, 현 상황에 대해 "폭풍 전의 고요일 수 있다"고 언급한 것도 비슷한 맥락이다.

트럼프 대통령의 잇따른 위협성 발언은 북한의 추가도발 가능성이 커지고 있는 시점과 맞물릴 수도 있다.
지난 2일부터 닷새 동안 평양을 다녀온 러시아 하원 의원들은 "북한이 더 강력한 장거리 미사일 발사 시험을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미국 국경일인 오는 9일 '콜럼버스 데이'나 10일 북한 노동당 창건기념일이 도발 'D-데이'로 거론될 정도인 만큼 '추가도발은 파멸'이라는 메시지를 계속 전하는 게 아니냐는 관측이다.

해석 여지가 많은 애매모호한 발언을 하는 것 자체가 대북 접근법의 하나가 될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한다.

북한도 진의를 정확히 파악하기는 어려운 만큼 다음 수순에 대한 고민을 안겨주는 것은 물론 행동반경에도 제약을 가할 수 있는 다목적 노림수가 될 수 있다는 것이다.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k0279@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5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5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