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도로 양방향 정체…부산서 서울까지 5시간40분

입력 2017-10-07 13:11 수정 2017-10-07 13:11

고속도로 정체 극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추석 연휴 8일째인 7일 오후가 되면서 고속도로 양방향 곳곳에서 정체 구간이 확산하고 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전국 고속도로 교통량은 435만 대로 예측됐다.전날(434만대)과 비슷한 수준이다.

전국 고속도로는 이날 오전 11시부터 답답한 흐름을 보이고 있다.

서해안고속도로 서울 방향은 군산나들목 정체∼군산휴게소, 목포나들목∼일로나들목 등 총 40.6㎞ 구간에서 차량들이 거북이걸음을 하고 있다.

중부고속도로 하남 방향은 남이분기점∼서청주나들목, 서청주나들목∼오창나들목 등 총 14.5㎞ 구간에서 차들이 가다 서다를 반복하고 있다.

지방 방향도 일부 구간에서 정체가 시작됐다.

남해고속도로 순천 방향은 진영휴게소∼동창원나들목, 창원분기점∼북창원나들목 등 총 18.4㎞ 구간에서 제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서울양양고속도로 양양 방향은 미사나들목∼덕소삼패나들목, 서종나들목∼설악나들목 등 총 15.8㎞ 구간에서 느림보 운행을 보이고 있다.
공사는 이날 낮 12시 승용차로 서울(요금소 기준)에서 출발하면 부산까지 4시간 50분이 걸릴 것으로 예상했다.

목포까지 3시간 30분, 울산까지 4시간 5분, 대구까지 3시간 6분, 광주까지 3시간 20분, 대전까지 1시간 40분, 강릉까지 2시간 40분, 양양까지는 2시간 50분가량 걸릴 것으로 파악됐다.

같은 시각 전국 주요 도시에서 서울까지 도착하는 데 걸리는 시간은 부산에서 5시간 40분, 목포에선 4시간 50분, 광주에선 4시간, 울산에선 5시간 10분, 대전에선 1시간 40분, 강릉에선 3시간 10분, 양양에서는 2시간 50분 등이다.

이날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진입할 것으로 예상하는 차량은 51만 대이다.

오전 11시 20분 현재 14만 대가 들어온 것으로 집계됐다.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향할 것으로 예상하는 차량 44만 대 가운데 15만 대가 이미 수도권을 빠져나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489명 37%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830명 6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