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지난 7년간 전국 공항·항만의 수입 검역과정에서 검출된 해외 병해충이 7만 건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위성곤 의원이 7일 농림축산검역본부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0∼2016년 해외 병해충 검출 건수는 6만9445건이었다.

2010∼2014년 매년 검출된 해외 병해충은 7000∼9000여 건이었지만, 2015년 1만2075건을 기록한 데 이어 2016년에도 1만3529건으로 증가했다.

수입화물에서 해외 병해충이 가장 많이 검출된 지역은 아시아였다.

아시아는 4만7205건으로 전체 검출 건수 중 68%를 차지했다.
이어 북미 8580건(12%), 유럽 5665건(8%), 남미 3464건(5%), 아프리카 2101건(3%), 오세아니아 2005건(3%), 중미 425건(1%) 순이었다.

위 의원은 "2000년 이후에만 34종이 유입된 것으로 확인되는 등 해외 병해충 유입 피해가 현실화하고 있다"며 "최근 부산에서 발견된 해외 병해충인 붉은 불개미도 예견된 사태"라고 강조했다.

위 의원은 "새로운 검역수요는 계속 증가하지만, 검역인력은 제자리걸음으로 일선 검역현장의 어려움은 심화하고 있다"며 "정부는 병해충 예찰·방제 및 역학조사 기능 강화, 국경검역 인력보강 등 대안 마련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