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일 오전 1시 40분께 울산시 울주군 웅촌면의 중증 장애아동 재활시설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지하 보일러실에서 시작된 화재로 연기가 퍼지면서 이 시설에서 생활하는 장애아동 32명과 교사 6명 등 38명이 건물 밖으로 긴급히 대피했다.

이 과정에서 아동 6명과 교사 1명 등이 연기를 마셔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큰 부상은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불은 보일러실 일부를 태우고 약 40분 만에 진화됐다.

소방당국은 보일러 모터에서 불이 시작된 것으로 보고 화재 원인과 피해 규모 등을 조사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