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가 6일(현지시간) 공급과잉 우려에 급락했다.

뉴욕상품거래소(NYMEX)에서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11월 인도분은 전날보다 2.9%(1.50달러) 내린 배럴당 49.29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브렌트유 12월물도 배럴당 2.24% 떨어진 55.72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원유 감산연장 가능성과 관련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전날 언급에 대해 러시아 측이 "감산연장을 제의한 것이 아니라 가능성을 얘기한 것"이라고 해명한 것과 맞물려 원유 공급과잉 우려가 다시 제기되면서 유가 하락을 이끌었다.

금값은 소폭 올랐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물 금값은 전날보다 온스당 0.26% 오른 1,276.50달러를 기록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