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연휴인 7일 인천과 서해 섬을 잇는 12개 항로의 여객선이 정상운항한다.

인천항 운항관리센터는 이날 오전 7시50분 인천∼백령도 항로를 시작으로 12개 항로의 여객선 17척이 모두 정상운항한다고 밝혔다.

이번 추석 연휴 기간 인천∼백령도 여객선은 악천후 때문에 2일과 3일 운항이 중단됐고, 인천∼연평도 항로도 3일 하루 운항이 중단돼 귀성객들이 불편을 겪었다.

인천지방해양수산청은 이날 여객선 이용객이 7000명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다.

연휴 막바지인 8∼9일에는 여객선 승객이 각각 7000명과 5000명에 달할 것으로 내다봤다.

해수청은 이번 연휴 기간 여객선 운항횟수를 평소보다 164회(31%) 늘려 692회 운항할 계획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