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인 7일 전국은 대체로 맑고 가끔 구름이 많겠다.

강원 영동과 경북 동해안은 동풍의 영향으로 흐리고, 가끔 비가 오다가 낮에 그칠 것으로 보인다.

예상 강수량은 두 지역 모두 5㎜ 안팎이다.

낮 최고기온은 21도에서 26도의 분포를 보일 것으로 예보됐다.

낮과 밤의 기온차가 10도 안팎으로 커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이 '좋음' 수준을 보일 것으로 예보됐다.
전날 내린 비로 공기가 수증기를 머금은 가운데 밤 사이 기온이 떨어져 아침에 전국 대부분 지역에 짙은 안개가 낄 전망이어서 교통안전에 유의해야 한다.

7일 밤부터 다음날 새벽 사이에도 안개가 짙게 낄 것으로 보인다.

7일은 서해 남부와 남해상, 다음날은 서해상에 안개가 낄 수 있어 해상교통을 이용하는 귀경객은 기상정보에 신경 써야 한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 0.5∼1.0m, 남해 앞바다 0.5∼1.5m, 동해 앞바다 1.0∼2.5m로 일겠다.

당분간 지구와 달이 가까워지는 기간이라 바닷물의 높이가 높아 서해안과 남해안 저지대에서는 만조 때 침수피해가 있을 수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