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에 따른 중국의 보복으로 관광객을 포함한 중국인 입국이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6일 법무부 출입국외국인정책본부에 따르면 올해 1∼8월 우리나라에 입국한 중국인은 302만2590명(연인원 기준)으로 작년 같은 기간 574만3천294명의 52.6% 수준으로 감소했다.

반면 같은 기간 일본(3.7%), 미국(1.8%), 대만(10.5%), 태국(3.7%), 베트남(27.8%), 러시아(17.1%) 등 다른 나라 입국자들은 증가 추세를 나타냈다.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중국인 비중이 급감하면서 이 기간 전체 외국인 입국자는 감소했다. 전체 외국인 입국자 수는 903만1794명으로 작년 같은 기간 1161만202명보다 22.2% 감소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