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주요 신문들이 일본계 영국인인 가즈오 이시구로(63)의 노벨문학상 수상 소식을 일제히 6일 자 조간의 1면 주요 기사로 다루며 일본과의 인연 찾기에 분주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산케이신문은 5일 오후(현지시간) 영국 런던 자택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시구로 작가가 "내 세계관에는 일본이 영향을 미치고 있다.

내 일부는 언제나 일본인이라고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소개했다.

이시구로 작가는 회견에서 "영국에서 자랐지만, 사물을 보는 방식이나 세계관은 일본의 영향을 받았다.

내 일부는 일본인이다"고 말하기도 했다.

산케이는 이시구로 작가가 초기 작품의 무대를 일본으로 선택해 작가 인생을 시작했다고 설명하며 그가 지난 2011년 일본을 방문했을 때 일본인으로서의 루트를 재확인했다고 소개했다.

1954년 일본 나가사키(長崎)에서 태어난 이시구로 작가는 5살 되던 해 아버지가 영국국립해양학연구소 연구원으로 이직하면서 영국으로 이주했다.

벌써 60년 가까이 시간이 흘렀지만, 일본 언론매체들은 작가가 일본에 살던 때 다니던 유치원의 담임교사까지 인터뷰해 일제히 지면에 싣기도 했다.
이시구로 작가가 다니던 나가사키시 한 유치원의 교사(91)는 도쿄신문에 "(어린 이시구로 작가가) 동화책을 잘 읽었던 것이 특히 인상에 남는다"고 회고했다.

요미우리신문은 작가의 작품 중 '나를 보내지마'를 원작으로 한 동명의 일본 드라마에 출연한 톱 여배우 아야세 하루카의 축하의 말을 싣기도 했다.

그는 "'나를 보내지마'는 내게 보석이다"라며 "수상을 기회로 더 많은 사람이 작품을 접해 마음의 울림을 경험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전날 수상 직후 '호외'를 발행하기도 했던 요미우리는 작가의 고향 나가사키 시민들의 수상 소식에 대한 반응을 전하기도 했다.

또 유력한 수상 후보 중 한 명이었던 무라카미 하루키(村上春樹) 작가의 팬들이 전하는 축하의 말도 소개했다.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bkkim@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