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도로 소요시간. (자료 = 한국도로공사 홈페이지)

6일 오전 고속도로가 원활한 흐름을 보이고 있다.

고속도로 통행료 면제 혜택이 종료로 이날부터 고속도로에 진입하는 차량은 통행료를 내야한다.

6일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부산(요금소 출발 기준)에서 자가용으로 서울까지 4시간40분이 소요될 전망이다.

서울까지 도착시간은 ▲울산 5시간28분 ▲대구 4시간7분 ▲목포 3시간50분 ▲광주 3시간20분 ▲강릉 2시간20분 등이다.
반대로 서울에서 부산까지는 자가용으로 4시간30분이 걸린다.

서울에서 출발해 목적지까지 도착하는 시간은 ▲울산 4시간11분 ▲대구 3시간06분 ▲목포 3시간30분 ▲광주 3시간 ▲강릉 2시간20분 등이다.

양방향 고속도로 차량이 원활한 상태를 보이고 있지만, 이날도 곳곳에 차량이 정체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오전 9시부터 고속도로 상행선에 차량이 몰리면서 오후 4시쯤 절정을 이루고, 밤 11시 해소될 것으로 예상된다. 하행선은 오전 8시쯤 정체가 시작돼 정오쯤 차량이 가장 많아질 것이라는 전망이다. 저녁 7시쯤이면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