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즈오 이시구로

올해 노벨문학상은 일본계 영국 작가 가즈오 이시구로(63)에게 돌아갔다.

스웨덴 한림원은 4일(현지시간) 영국 작가 가즈오 이시구로를 2017년 노벨문학상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한림원은 "그가 쓴 위대한 정서적 힘을 가진 소설들은 세계와 닿아있다는 우리의 환상과 그 아래 심연을 드러냈다"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가즈오 이시구로는 1954년 일본 나가사키에서 태어나 1960년 영국으로 이주한 일본계 영국인이다. 여섯 살 때 아버지를 따라 일본에서 영국으로 건너온 그는 영국에서 자라고 공부하며 작가가 됐다.
1982년 첫 소설 ‘창백한 언덕 풍경’을 발표한 뒤 주목을 받았으며, 세 번째 소설 ‘남아 있는 나날’이 맨부커상을 수상하며 세계적인 작가 반열에 올랐다.

1995년에는 대영제국 훈장(OBE), 1998년 프랑스 정부가 주는 문화예술공로 훈장을 받았으며, 제7회 박경리문학상 최종 후보에도 오른 바 있다.

앞서 노벨위원회는 2일 생리의학상(제프리 C. 홀 등 3명·미국·'생체시계' 연구), 3일 물리학상(라이너 바이스 등 3명·미국·중력파 확인), 4일 화학상(자크 뒤보셰 등 3명· '저온전자 현미경 관찰법' 개발) 수상자를 공개했다. 오는 9일까지 평화상, 경제학상 등이 차례로 발표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