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성남 주유엔 북한대사 "유엔의 대북제재, 불법적이고 부당해"

입력 2017-10-04 16:09 수정 2017-10-04 16:19
자성남 주유엔 북한대사는 3일(현지시간)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유엔총회 경제금융위원회에서 유엔과 미국의 대북제재를 강하게 비판했다.
AP통신에 따르면 자 대사는 유엔 대북제재를 "불법적이고 부당하다"고 규정하고 미국이 이를 이행하도록 다른 나라를 압박하는 것은 "우리의 평화로운 경제를 완전히 봉쇄하려는 정신 나간 시도"의 일환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미국이 전례 없는 핵 위협과 협박, 경제 제재, 생존·개발의 권리를 부정하는 봉쇄에 집착하고 있지만, 결과적으로 우리의 더 날카로운 경계와 더 큰 용기만을 불러올 뿐"이라고 덧붙였다.

자 대사는 이와 함께 한반도에 핵자산을 배치하는 것은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을 무너뜨리려는 의도라고 말했다.

앞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는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에 대응해 북한의 원유 공급량 동결, 섬유수출 금지, 해외 북한 노동자 신규 노동허가 발급 금지 등을 골자로 한 강한 대북제재 결의안을 채택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489명 37%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830명 6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