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4일 밤 전화 통화를 할 예정이라고 교도통신이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통화에서 트럼프 대통령에게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일어난 총기사고 참사 희생자들과 관련, 애도의 뜻을 전할 것으로 알려졌다.

두 정상은 탄도미사일 발사와 핵실험을 반복하는 북한에 대한 대응을 논의할 것으로 전망되며 트럼프 대통령의 내달 한·중·일 방문 계획 등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눌 가능성이 있다고 통신은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