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인 4일 충남 논산과 울산에서 소규모 지진이 이어졌다.

이날 낮 12시 10분 31초께 논산시 남동쪽 4km 지역에서 규모 2.1의 지진이 발생했다. 진앙은 북위 36.16도, 동경 127.13도 지점이고, 발생 깊이는 11km다.

앞서 이날 오전 2시 11분께 울산시 동구 동쪽 42㎞ 해역에서도 규모 2.4의 지진이 발생했다. 진앙은 북위 35.56도, 동경 129.88도 지점, 발생 깊이 22km 지점이다.

기상청은 "두 지진 모두 유감지진(사람이 지진동을 체감한 지진) 제보는 없었다"며 "이번 지진으로 인한 피해는 없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