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청와대 페이스북

청와대는 4일 페이스북에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 청와대에서 어머님을 모시고 차례를 지냈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페이스북을 통해 "대통령 추석 인사처럼 서로 진심을 나누는 정겨운 시간을 보내고 계신지요"라며 "지난 몇 개월 국민을 위해 쉬지않고 달려온 대통령도 가족들과 모처럼 편안하시길"이라고 했다. 또 "즐겁고 따뜻한 순간들을 기억에 차곡차곡 쌓는 휴일 보내세요"라고 덧붙였다.

청와대는 지난 여름 문 대통령이 어머니와 함께 청와대 본관을 걷는 뒷모습이 담긴 사진도 함께 공개했다. 이 사진은 주영훈 경호처장이 찍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