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걸리 소비가 3년 연속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4일 통계청에 따르면 올해 2분기 탁주(막걸리) 내수량은 8만8000㎘로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3.1% 줄었다. 2014년 2분기부터 3년 연속 역성장이다.

막걸리 내수량은 2008년 4분기부터 매 분기 두 자릿수 증가율을 기록했다.

2009년 4분기에는 94.6%로 거의 두 배 가까운 성장세를 나타내더니 2010년 1분기에는 전년 동기 대비 139.3% 증가율을 기록했다.

그러나 2012년 1분기(11.8%)를 끝으로 가파른 성장세에 마침표가 찍혔다. 발효음식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막걸리도 인기를 끌었지만 반짝 인기로 끝난 것이다.

이후 역성장한 막걸리 내수량은 2014년 0.7%로 소폭 증가한 것 외에는 매 분기 꼬박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하고 있다.
수출에서도 부진이 이어지고 있다.

올해 2분기 막걸리 수출량은 2000㎘로 17.5% 감소했다. 막걸리 수출량은 2012년 1분기(-18.7%)부터 5년 이상 쭉 감소하고 있다.

올해 2분기 막걸리 수출량은 한창 잘 나가던 2011년 2분기(1만1000㎘)의 5분의 1 수준에 불과하다.

불황에 잘 팔려 대표적인 서민 술로 통하는 소주도 막걸리와 비슷한 신세다. 올 2분기 소주 내수량은 33만7000㎘로 1년 전과 같은 수준이다.

그러나 소주 내수량 역시 2016년 2분기부터 올해 1분기까지 4분기 연속 감소하는 등 최근 들어 힘을 쓰지 못하는 모양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