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남한산성'이 개봉 첫날 44만여 관객을 동원하며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다. 김훈 작가의 동명 소설을 각색한 작품으로 이병헌, 김윤석, 박해일, 고수, 박희순 등이 출연해 관객들의 관심을 받았다.

4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남한산성'은 전날 총 1124개 스크린에서 44만4478명의 관객을 동원했다.
이 영화는 1636년 병자호란을 배경으로 청나라 대군을 피해 인조와 신하들이 남한산성에 고립된 채 보냈던 47일간의 이야기를 그렸다.

6일간 1위를 지켰던 '킹스맨: 골든 서클'은 27만1220명을 동원하며 2위에 올랐다. 누적관객 수는 300만명을 돌파한 309만6840명.

액션영화 '범죄도시'는 총 600개 스크린에서 16만4525명의 관객을 모아 3위로 출발했다. 4위를 차지한 '아이 캔 스피크'는 13만9810명을 더하며 누적관객 수 200만8226명을 기록했다.

'넛잡2', '딥', '극장판 요괴워치: 하늘을 나는 고래와 더블세계다냥!', '매직울프' 등 추석 연휴 어린이를 겨냥한 애니메이션이 5~8위에 차례로 올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안녕하세요, 정형석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