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절은 음식을 장만해야 하는 이들에겐 부담스러운 때다. 하지만 주방용품업계는 명절 연휴가 ‘대목’이다. 쉽고 빨리 음식을 준비하고, 남은 명절음식을 오래 보관하도록 돕는 똑똑한 제품을 선보이며 경쟁에 나섰다.
락앤락의 프라이팬 ‘하드앤라이트’(사진)와 밀폐용기 ‘비스프리 모듈러 시리즈’는 이달 판매량이 평월 대비 각각 25%, 57% 늘었다. 하드앤라이트는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 좋은 프라이팬이다. 고순도 알루미늄을 사용해 무게가 405g으로 얇고 가벼워 팬을 오래 써야 하는 명절음식 조리에 제격이다. 비스프리 모듈러는 뚜껑 상단 가장자리에 6㎜ 턱을 만들어 용기를 쌓아서 보관할 때 굴러떨어지지 않는다.

삼광글라스의 주방용품은 친환경 소재로 제조해 반응이 좋다. ‘홈세트’는 친환경 유리 밀폐용기 글라스락을 종류와 쓰임새별로 구성했다. 셰프토프의 ‘라벨라’ 역시 친환경 무기물 소재 세라믹 코팅을 해 조리 과정에서 유해물질이 배출되지 않는다.

코멕스는 ‘싱싱보관용기’에 채반을 부착해 기름기 많은 전을 담으면 아래로 기름이 빠져 담백해지고, 나물을 보관하면 물기가 빠져 싱싱하게 보관할 수 있다. ‘지금은 렌지타임’은 140도까지 사용 가능한 전자레인지 조리 용기다.

네오플램의 기능성 팬 ‘스팀플러스팬’은 쿠킹 홀 네 개를 구성해 동시에 여러 가지 요리가 가능한 제품이다.

김정은 기자 likesmil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