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디아고, 2015 캐나다 퍼시픽 여자 오픈 우승(사진=LPGA 홈페이지)

박희영과 리디아 고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맥케이슨 뉴질랜드 여자오픈(총상금 130만 달러) 3라운드에서 공동 11위에 올랐다.

박희영은 30일 뉴질랜드 오클랜드의 윈드로스 팜 골프코스(파72·6416야드)에서 열린 대회 사흘째 3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1개로 3언더파 69타를 쳤다.

사흘 합계 8언더파 208타의 성적을 낸 박희영은 리디아 고, 오수현(호주)과 함께 공동 11위로 3라운드를 마쳤다.

15언더파 201타로 단독 선두를 지킨 벨렌 모소(스페인)와는 7타 차이가 났다.

2011년과 2013년에 1승씩 거둔 박희영은 약 4년 만에 우승에 도전하고 있다. 최근 두 차례 대회에서 준우승과 3위로 좋은 성적을 낸 리디아 고 역시 지난해 7월 마라톤 클래식 이후 1년 3개월 만에 우승을 노리고 있다.

10위 내에 한국 선수나 교포 선수는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