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코리아소사이어티 행사 참석

인수 계약 몇 단계 더 남아

< 조지 W 부시와 만난최태원 > SK회장 한·미 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올해 밴 플리트상을 받은 최태원 SK그룹 회장(오른쪽)과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이 28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더플라자호텔에서 열린 코리아소사이어티 60주년 기념행사에 참석했다. SK 제공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SK하이닉스가 포함된 한·미·일 연합이 도시바와 도시바메모리 인수계약을 맺은 것과 관련해 “인수가 아니라 투자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최 회장은 28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더플라자호텔에서 열린 코리아소사이어티 60주년 기념 만찬에서 기자들과 만나 “돈을 주고 산다는 개념이 아니라 반도체업계가 좀 더 상생할 방법을 구체적으로 생각하고 그런 점을 도시바와 잘 얘기해 같이할 기회를 갖게 됐다”고 말했다.

한·미·일 연합의 도시바메모리 인수대금은 2조엔(약 20조3000억원)이다. SK하이닉스는 이 중 3950억엔(약 4조원)을 투자하며 2~3년 뒤 의결권 지분 15%를 보유할 권리를 확보했다.

최 회장은 인수계약에 대해 “끝난 것이 아니고 몇 단계를 더 지나야 하기 때문에 오늘 다 축하받고 끝날 만한 일은 아니다”며 “긴장을 늦추지 않고 하나씩 해나가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계약이 다 이뤄지려면 각국에서 승인도 해야 하고 (웨스턴디지털의) 소송도 있는데 그것이 모두 잘 해결돼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번 계약엔 낸드플래시 메모리업계 2, 3위인 도시바와 SK하이닉스가 모두 관여돼 있어 일본과 미국, 중국, 한국 등 세계 각국에서 반독점 당국의 승인이 필요하다. 또 인수전에 뛰어든 기존 도시바 합작사인 웨스턴디지털은 매각에 반발해 국제상업회의소(ICC) 산하 국제중재재판소(ICA)에 매각 중지 등을 요구하는 중재를 신청하겠다고 밝혔다.

최 회장은 앞으로 10년 동안 SK하이닉스의 의결권 지분이 15% 이하로 묶이고 도시바메모리의 기밀정보에 접근이 제한되는 인수조건과 관련, “협력이라는 단계에서 보면 할 수 있는 협력이 지금 그 정도라고 본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또 이날 만찬에 참석한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 등과 환담했다. 최 회장은 선친인 최종현 회장에 이어, 부시 전 대통령도 아버지인 조지 부시 전 대통령에 이어 한·미 교류에 기여한 공로로 각각 밴 플리트상을 받았다. 최 회장은 미국 측 인사들에게 “한·미 양국은 민주주의와 자유시장주의라는 공통 가치를 기반으로 공동번영을 추구하고 있다”며 “북핵 사태라는 위협 상황 속에서도 평화와 안보를 위한 한·미 동행은 굳건하다”고 강조했다.

뉴욕=김현석 특파원 realist@hankyung.com
시장은 항상 옳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맞습니다. 시장의 눈으로 세상을 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