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이 최근 부산환경공단 남부사업소 내 물과 전기를 동시에 생산하는 해수담수화 및 전기 발전 플랜트를 건설해 개소식을 진행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날 박태신 GS건설 환경설계담당, 김승현 국토교통부 GMVP 연구단장, 송한용 부산환경공단 센터장 등이 참여했다.

해당 시설은 바닷물을 담수로 바꾸는 공정에서 발생하는 농축수와 하수처리 방류수의 높은 염도차를 이용해 전기 에너지를 생산하는 플랜트다. 이 같은 고효율 에너지 회수 방식은 GS건설이 세계 최초로 개발한 기술이다. 염도차 에너지 사업은 다른 신재생에너지와 달리 날시에 영향을 받지 않고 매일 일정한 에너지를 생산할 수 있다. GS건설은 국토교통부 GMVP연구단과 하루 1만톤 규모의 플랜트 사업화를 추진하기 위해 2013년부터 연구 과제를 진행하고 있다.
박태신 GS건설 환경설계담당은 “이번 연구가 성공하면 전세계 물과 신재생 에너지 분야를 선도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형규 기자 kh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