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소비자가 서울 시내 대형마트 일회용 생리대 진열대를 지나가고 있다. (자료 = 한경DB)

28일 깨끗한나라는 식약처의 생리대 전수조사·위해성 평가 결과에 대해 "당사가 제조·판매하고 있는 모든 생리대 제품이 안전한 것으로 확인됐다"며 " 이번 식약처 발표를 계기로 중단했던 생리대의 판매 및 생산 재개를 준비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깨끗한나라 측은 "이번 식약처 실험은 지난번 강원대 연구팀의 실험 방법에 비해 훨씬 더 가혹한 조건에서 이뤄졌다는 점에서 당사 제품의 안전성을 충분히 입증해주는 결과라 할 수 있다"며 "특히 당사의 일회용생리대 및 팬티라이너 대부분의 제품은 조사 대상이 된 휘발성유기화합물 10종별 수치에서도 매우 양호하게 나온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이어 "휘발성유기화합물의 유해성이 분명하게 확인되지도 않은 상태에서, 한 시민단체와 대학교수가 필요 이상의 자극적인 연구결과를 발표해 소비자들의 불안과 혼란을 야기시킨 데 대해 다시 한번 강한 유감을 표명한다"며 "다시는 이 같은 일이 재발되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이 간절하다"고 밝혔다.

깨끗한나라는 "당사는 이번 생리대 파동의 와중에서 생리대 제조기업 중 유일하게 환불은 물론 판매 및 생산 중단을 결정했고, 이에 따른 막대한 손실로 경영상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소비자 분들의 불안과 혼란을 해소하기 위해 기업이 감당해야 할 책임 있는 행동이었다고 생각하며, 앞으로도 소비자의 안전과 건강이라는 최우선 가치를 수호하기 위한 기업의 사회적 의무를 기꺼이 감당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아름 한경닷컴 기자 armijj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한경닷컴 증권금융팀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