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고 희망자보다 5배 높아…교사 82% "현행 체제, 고교서열화 초래"

자율형사립고(자사고) 진학을 희망하는 중학교 3학년생 10명 가운데 4명은 한 달 사교육비로 100만원 이상 쓰는 것으로 조사됐다.

일반고 진학 희망자들과 비교하면 비율이 약 5배 높았다.

사교육걱정없는세상과 더불어민주당 오영훈 의원은 28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국 중3 학생 7천382명과 고1 학생 1만881명을 대상으로 한 사교육 실태 설문 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사교육 실태와 더불어 중3과 고1 교사 3천494명에게 고교체제와 고교서열화, 현행 고입전형 등에 대한 생각을 물은 인식조사 결과도 발표했다.

중3 조사결과를 보면 월평균 사교육비가 100만원 이상이라는 학생은 광역단위 자사고 진학 희망자(총 79명) 중 43.0%, 전국단위 자사고 희망자(79명) 가운데 40.5%였다.

과학고·영재학교 희망자(79명)의 31.6%, 외고·국제고 희망자(155명)의 20.6%도 월평균 사교육비가 100만원 이상이라고 답했다.

사교육비를 월평균 50만원 이상 쓴다는 학생은 자사고·과학고·영재학교·외고·국제고 희망자의 70% 안팎에 달했다.

반면, 일반고와 자율형공립고 진학 희망자(3천584명) 중 월평균 사교육비가 100만원 이상이라고 밝힌 학생은 8.7%였다.

사교육에 월평균 50만원 이상 쓴다는 학생도 30.1%에 그쳤다.

일주일에 엿새 이상 사교육을 받는다는 학생의 비율은 진학희망 학교별로 광역단위 자사고 39.2%, 전국단위 자사고 46.8%, 과학고·영재학교 48.1%, 외국어고·국제고 41.3%로 일반고·자공고 21.4%보다 높았다.

주당 사교육 시간이 14시간 이상인 경우는 광역단위 자사고와 전국단위 자사고가 각각 58.2%와 64.6%, 과학고·영재학교가 60.8%, 외국어고·국제고가 48.4%로 역시 일반고·자공고(32.5%)를 웃돌았다.

일요일과 오후 10시 이후 사교육을 받는다는 학생도 일반고·자공고 진학 희망자들보다 자사고와 과학고 등 특수목적고 진학을 바라는 학생들 사이에서 많았다.

이런 사교육 비용과 강도의 차이는 고등학교 진학 후에도 이어졌다.

고1 대상 조사에서 월평균 사교육비가 100만원 이상이라고 답한 학생은 광역단위 자사고(1천162명) 35.8%, 전국단위 자사고(188명) 22.9%(43명), 과학고·영재학교(514명) 37.7%, 외국어고·국제고(966명) 16.8%로 일반고·자공고(4천999명) 13.7%보다 높았다.

하루 5시간 이상 못 잔다는 학생도 광역단위 자사고가 33.2%, 전국단위 자사고가 25.8%, 과학고·영재학교 21.5%, 외국어고·국제고 21.5%로 일반고·자공고 24.4%보다 많았다.

한편 이번 조사에 응한 중3과 고1 학생을 가르치는 교사를 대상으로 한 고교체제와 고교입시 인식조사에서는 교사 82.4%가 '"현행 고교체제로 인해 고교서열화 문제가 있다"고 답했다.
고교서열화 해소 방안으로는 교사 44.3%가 '자사고 등의 법적 근거를 삭제해 일반고로 전환'를 꼽아 가장 많은 지지를 받았고, 이어 '모든 고교의 선발 시기를 일원화'(42.4%), '재지정 평가 기준 미달한 자사고의 일반고 전환'(36.9%) 등이 뒤를 이었다.

교사들은 자사고나 특목고 가운데 일반고로 전환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하는 학교를 묻자 76.1%가 광역단위 자사고를 꼽았고, 전국단위 자사고(70.4%), 외국어고(57.2%), 국제고(46.3%), 영재학교(24.0%), 과학고(18.7%) 순이었다.

일반고로 전환할 학교가 없다는 교사는 6.8%에 그쳤다.

사걱세는 "자사고와 특목고를 중심으로 서열화된 현행 고교체제는 과도한 사교육을 불러 학생들에게 고통을 줄 뿐 아니라 불평등을 유발한다"면서 "교육부는 고입전형 선발 시기 일원화를 조속히 추진하고 나아가 새로운 고입제도를 적극적으로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jylee24@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