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턴 샤피로 노스웨스턴대 총장
노스웨스턴대는 미국을 대표하는 연구중심 대학이다. 학생 총원이 2000여 명에 불과한데도 조지 스티글러(경제학), 솔 벨로(문학) 등 여러 명의 노벨상 수상자를 배출했다. 모턴 샤피로 총장(사진)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이끌고 있는 미국의 경쟁력에 대해 “정부가 대학과 연구기관의 결정에 간섭하지 않고 폭넓은 선택권을 제공한 덕분”이라고 설명했다.

샤피로 총장은 오는 11월1일 ‘글로벌 인재포럼 2017’에서 ‘4차 산업혁명과 대학교육 변화방향’을 주제로 토마스 빌헬름손 핀란드 헬싱키대 총장 등과 열띤 토론을 벌일 예정이다. 그는 새 시대 인재상에 대해 “통합할 수 있는 능력을 가진 사람”이라고 정의했다. 하나의 전공이 빛을 발했던 과거와 달리 다양한 학문이 융합해 무한한 잠재력을 만들어낸다는 게 그의 지론이다. 노스웨스턴대가 최근 설립한 심슨쿼리 연구소를 대표적인 사례로 꼽았다. 1958년에 학교를 졸업한 루이스 심슨, 킴벌리 쿼리 부부가 기부한 연구기금 9200만달러(약 1000억원)를 바탕으로 세워진 생물의학 연구소로, 학문 간 경계를 허문 게 특징이다. 샤피로 총장은 “의학과 공학뿐만 아니라 기계공학 등 다양한 공대 영역과 예술, 인문학 전문가들이 함께 모여 있다”며 “이종 분야 간 교차 연구를 통해 생물의학을 획기적으로 발전시켜나가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고 소개했다.
그는 대학의 역할로 ‘새로운 지식의 발견’과 ‘기존 배움의 보급’, 두 가지를 꼽았다. 샤피로 총장은 “미국에선 학생들의 비판적 사고, 커뮤니케이션 능력, 협동 정신을 키우도록 대학뿐만 아니라 전체 교육 시스템이 변하고 있다”며 “학생들이 선택한 방향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길잡이 역할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글로벌화의 중요성도 샤피로 총장이 역설하는 것 중 하나다. 2000명 중 5%에 불과했던 외국 학생 비율이 그가 총장에 취임한 이후 2년 반 만에 두 배로 늘었다. 샤피로 총장은 “노스웨스턴대 학생의 절반가량은 미국 내 소수민족 학생이거나 국제 학생”이라며 “해외에서 오는 숫자가 매년 증가하고 있다”고 했다. 이를 위해 “학생들에게 다른 나라를 연구하거나 다른 국가에서 진행하는 연구에 참여할 기회를 폭넓게 제공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박재원 기자 wonderful@hankyung.com

10월31일~11월2일 삼성동 그랜드인터컨티넨탈호텔
포럼 참가 희망자는 10월13일까지 www.ghrforum.org에 신청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