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세대 고사양 자동차용 메모리 '128GB eUFS' 세계 최초 양산

삼성전자가 세계 최초로 차세대 '자동차용 '128GB(기가바이트) eUFS(embedded Universal Flash Storage)'를 선보이며 프리미엄 메모리 시장 확대에 나섰다.

삼성전자는 2015년 1월 스마트폰용 '모바일 128GB eUFS' 양산에 이어 이번 차량용 메모리까지 eUFS 라인업을 확대했다고 26일 밝혔다.

삼성전자의 자동차용 '128GB eUFS'는 스마트기기와 연결을 통해 다양한 멀티미디어 기능을 수행하는 고사양 자동차의 차세대 ADAS(Advanced Driver Assistance Systems, 첨단 운전자 지원 시스템) 및 인포테인먼트, 대시보드 시스템에 최적화된 메모리 제품이다.

자동차용 '128GB eUFS'는 내장 메모리 중 최고 수준의 성능으로 850MB/s의 연속 읽기속도와 45,000 IOPS(Input/Output Operations Per Second)의 임의 읽기속도를 구현해 eMMC(embedded Multi Media Card) 5.0 제품 대비 속도가 각각 3.4배, 6.4배 빠르며, eMMC 5.0과 크기는 같으면서 저장 용량은 2배로 늘려 자동차의 성능과 운전자의 사용 편의성을 향상시킬 수 있다.

또 이 제품은 'JEDEC UFS 2.1' 규격을 만족시켰을 뿐만 아니라 표준화 예정인 'JEDEC UFS 3.0'에서 요구되는 '데이터 리프레시(Data Refresh)' 기능과 온도감지(Temperature Notification)' 기능까지 함께 구현해 안정성을 극대화했다.
'데이터 리프레시' 기능을 적용하면 일정 기간이 지난 데이터를 새로운 셀(Cell)로 옮겨 데이터의 읽기, 쓰기 특성을 오랜 기간 유지함으로써 사용 수명을 대폭 늘리고 자동차용 반도체에서 가장 중요한 요소인 신뢰성을 강화 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또 자동차용 메모리는 엔진과 주행에서 발생하는 열로 인해 내열성이 중요한데, 삼성전자는 자동차용 eUFS 내부 컨트롤러에 온도를 감지할 수 있는 센서 기능을 탑재해 높은 안정성을 구현했다.

한진만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상품기획팀장(전무)은 "업계 최초 자동차용 eUFS 공급으로 메이저 자동차 고객들이 차세대 시스템 적기 출시에 기여하게 됐다"며 "향후 용량과 성능뿐만 아니라 안정성을 동시에 높인 차세대 라인업으로 자동차용 메모리 시장 성장을 주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진욱 한경닷컴 기자 showgun@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