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경청 재출범 이후 첫 회의

해양수산부와 해양경찰청은 2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해경청 재출범 이래 첫 정책협의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협의회에는 해수부 기획조정실장, 해양경찰청 차장 등 주요 간부 15명이 참석해 주요 현안에 대한 기관 간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양 기관은 지난 19일 해경청 재출범을 계기로 정책 공조 및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기관 간 정책협의회를 운영하기로 하고 근거 규정을 마련했다.

협의회에서는 ▲ 중국어선 불법조업 단속 등 해양주권 수호 ▲ 선박 대형사고 예방 ▲ 항만교통안전센터 공동운영 ▲ 국가 긴급방제계획 및 해양오염사고 예방 ▲ 항만 방파제 안전사고 예방 등을 위한 협력방안이 논의됐다.
전기정 해수부 기획조정실장은 "양 기관이 과거보다 더욱 긴밀히 협력해 해양안전에 관한 국민의 우려를 불식시키고 신뢰를 회복하기 위한 통합 해양행정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두석 해경청 차장은 "해수부와 협력해 해양사고를 예방할 수 있도록 철저한 점검 체계를 마련하고, 재난 발생 시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한 현장 지휘 역량을 빈틈없이 구축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해수부와 해경청 간 정책협의회는 해수부 기획조정실장과 해경청 차장을 공동위원장으로 하고 주요 간부들이 참여하는 형태로 운영된다.

해양안전·해양환경·해양주권 수호 분야로 이루어진 3개의 분과협의회를 두고, 총괄 협의회는 반기별 1회, 분과협의회는 분기별 1회 이상 개최해 주요 정책 추진방안 등을 협의해 나갈 계획이라고 해수부는 전했다.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shin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