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무실·집 대상…'전경련에 압력행사 의혹' 허현준 前행정관 자택도 포함

박근혜 정부가 기업들에게 요구해 보수 성향 단체에 돈을 대주고 친정부 시위에 동원했다는 '화이트 리스트'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26일 보수단체 여러 곳의 사무실과 자택 등을 동시에 압수수색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양석조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부터 검사와 수사관 수십명을 투입해 시대정신 등 10여개 민간단체의 사무실과 주요 관련자 자택을 압수수색 중이다.

수사팀은 보수단체 관계자들의 휴대전화와 업무 서류, 컴퓨터 하드 디스크에 저장된 디지털 자료 등을 확보했다.

검찰은 또 박근혜 정부 시절 청와대에서 보수단체 관리 실무 책임을 진 허현준 전 청와대 행정관 자택도 압수수색했다.

앞서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청와대 정무수석실 주도로 2014년부터 작년 10월까지 청와대가 전국경제인연합을 통해 68억원을 대기업에서 걷어 특정 보수단체에 지원이 이뤄졌다고 밝힌 바 있다.
이후 검찰은 사건을 넘겨받아 추가 수사를 벌여 특검팀이 밝혀낸 것 이상 규모의 불법 지원과 친정부 시위 유도 행위가 있었던 것으로 파악했다.

최근 청와대에서 발견돼 검찰로 넘어온 박근혜 정부 시절 생산 문건에는 보수 논객 육성 프로그램 활성화, 보수단체 재정 확충 지원 대책, 신생 보수단체 기금 지원 검토 등 화이트 리스트 수사와 연관된 내용이 대거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조윤선 당시 정무수석 등 청와대 고위 관계자들이 의혹에 연루된 정황도 포착해 조 전 수석을 출국금지했다.

검찰은 최근 대기업들의 보수단체 자금 지원과 관련해 CJ와 SK그룹 임원을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했다.

또 보수단체인 '엄마부대'의 주옥순 대표도 18일 불러 박근혜 정부 당시 정부의 재정 지원 여부와 친정부 시위 요청을 받은 사실이 있는지를 캐물었다.

(서울연합뉴스) 차대운 기자 cha@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