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주행차, 전기자동차, 인공지능, 로봇, 사물인터넷 등 프로그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90여가지 다양한 프로그램

LG(76,400 -2.55%)연암문화재단은 국립과천과학관에서 청소년들이 창의적 만들기를 통해 과학과 기술을 쉽게 이해하고 체험할 수 있는 국내 최대 규모의 메이커 행사이자 참여형 융합과학 축전인 ‘영 메이커 페스티벌’을 개최했다고 24일 밝혔다.

‘메이커’는 특정분야에 국한되지 않고 상상력과 창의력을 바탕으로 스스로 제품이나 서비스를 구상하고 개발하는 창작활동을 하는 사람들을 지칭하는 용어다.

올해로 3년째인 ‘영 메이커 페스티벌’에는 LG 임직원을 비롯해 서울교대, 전국기술교사모임, 한국메세나협회, 사회복지공동모금회 등 다양한 외부기관이 참여했다. 지난 23일부터 이틀 동안 초·중·고등학생 및 가족 등 1만여명이 넘는 인원이 행사장을 찾았다.

수소로켓 만들어 날려보기·지진에 강한 건축물 만들기 등 과학원리를 이용한 다양한 놀이교육부터 자율주행차·로봇·가상현실 등 첨단기술 체험 등 청소년 뿐 아니라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90여 가지의 다양한 전시·체험 프로그램들이 무료로 진행됐다.

LG전자, LG화학, LG유플러스, LG CNS 등 LG의 6개 계열사는 자사가 갖고 있는 기술 특징 활용해 청소년들이 자율주행차, 전기자동차, 인공지능, 로봇, 사물인터넷 등 미래의 삶을 바꿔줄 4차 산업 혁명 관련 신기술을 체험했다. 이를 통해 과학 원리를 흥미롭게 배울 수 있는 26개의 프로그램을 운영했다.

LG화학은 초등학생 대상으로 ▲태양광 소형자동차 실험 ▲고흡수성수지 활용한 방향제 만들기 ▲편광필름 이용한 마술터널 제작 등 일상생활 속 화학의 역할을 알기 쉽게 이해할 수 있는 ‘재미있는 화학놀이터’를 진행했다.

LG 관계자는 “영 메이커 페스티벌은 청소년들이 무엇인가 자기 손으로 만들 수 있다는 즐거움을 느끼고, 협업과 공유의 가치를 배우며 실천하는 참여의 장으로 자리매김 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